수납장을 활용한 원룸의 공간분할

안녕하세요. 현재 직장생활을 하며 야간에는 학교를 다니고 있는 회사원 겸 학생이에요.
저에게 큰 변화가 생기면서 인테리어를 바꾸어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원래 살던 집은 몰딩이 너무 옛날식이라 이 곳으로 오게 되었어요. 옥탑방이라 옥상을 자유롭게 이용 할수 있는 점이 좋았어요.
처음 집을 알아볼 때 빌트인이 있는 공간은 피했어요. 자투리 공간이 없어야 제가 원하는 구조로 꾸미기 수월할 것 같았거든요.


커튼을 직접 설치 해보는 건 처음이라 어려웠어요. 커튼봉의 길이부터 폭까지 생각보다 복잡하더라고요. 또 혼자 설치하기는 힘들어 결국 친구들의 도움을 받았어요.


속 커튼은 레일로 겉의 암막 커튼은 커튼봉으로 설치했어요. 힘들게 고른 커튼인데 원하는 대로 설치가 돼서 만족스러웠어요. 친구들의 도움이 컸답니다.

그렇게 완성된 공간이에요. 배치를 하며 불안불안했는데 다 배치해놓고 보니 잘 꾸며진 거 같아 기뻐요.


비분리형 원룸이어서 수납장을 이용해 공간을 분리해 주었어요.


왼쪽벽부터 소개해 드릴께요! 설치할 때 어려웠던 만큼 만족도가 큰 커튼이에요. 암막커튼 덕에 세상 모르고 잘 수 있게 되었어요.
창 아래에는 침대를 배치했어요. 침대에 누웠을때 눈높이보다 높게 수납장이 있어서 아늑함을 잘 느낄 수 있어요.

수납장 가장 위의 칸은 뚫려있어 양쪽에서 쓰기 좋은 생필품들을 두면 편리하더라고요.

벽에는 타공판과 함께 제가 좋아하는 꽃과 사진을 붙여 포인트로 활용했어요.

수납장 오른쪽에는 급하게 설치했던 컴퓨터가 자리 잡고 있어요. 책상과 의자, 옷장은 화이트 우드로 통일 시켰어요.

옷장 옆에는 행거와 화장대를 두었고 현관과 화장대 사이에 신발장을둬서 공간의 경계를 주었어요.


행거 옆에는 화장대를 두었어요. 이전 집에서부터 사용하던 가구인데 거울 뒤쪽에도 수납할 공간이 있어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요.

화장대 옆에는 신발장을 두었는데 뒷부분이 보기 좋지 않아 패브릭을 구입해 덮어주었어요.  보기 싫은 부분은 가리는 게 최고의 방법인 거 같아요.


새로운 집에서는 한동안 잊고 있었던 저의 정체성을 찾아가고 싶어요. 그러기 위해 저의 취향, 저의 취미에 좀 더 몰두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갈 거에요. 저에게 가장 편안한 공간, 그리고 그 공간 안에서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그날까지 쭈욱 :)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