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유니크한 섬 Best 4

일본 여행을 떠나고 싶은데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겠다면? 숨겨진 보석과도 같은 일본의 섬들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스카이스캐너에서 지금 당장 짐을 꾸려 여행하고 싶게 만드는 일본의 매력적인 섬 Best 4를 소개한다.
1. 고양이들의 천국 - 에노시마 & 아이시마
일본이 고양이를 사랑한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 그 때문에 하나도 둘도 아닌 무려 11개의 섬이 고양이들로 가득하다는 것도 알고 있는지? 반려동물로 길러지던 고양이들이 보호소가 아닌 섬에 버려지기 시작하면서 고양이들이 처음 들어오기 시작했다. 자연에 굴복하는 대신, 생존력 강한 고양이들은 야생에서 잘 자라주었고, 비록 처음에는 버려졌지만 지금은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사랑과 보호를 받고 있다. 보호의 일환으로 이 고양이 섬에는 개와 같이 고양이에게 위협을 줄 수 있는 동물들은 반입이 금지되고 있다고. 고양이 섬은 일본 전역에 퍼져있지만, 그중에서도 도쿄에서 가까운 에노시마와 후쿠오카현에 위치한 아이시마가 가장 방문하기 쉽다.

satoshin(@satoshin)님의 공유 게시물님,

2. 예술의 섬 - 나오시마
가가와현의 세토내해에 위치한 작은 섬 나오시마는 현대 미술을 접할 수 있는 곳으로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유명한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숨결이 깃든 지중미술관과 베네세 하우스에서 예술적인 주말을 보내는 것은 어떨까. 우리에게도 익숙한 야요이 구사마의 호박도 필수코스. 붉은 호박은 항구 근처 해변에, 노란 호박은 베네세 하우스 근처에 탐스럽게 놓여있다. 일 년 내내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이곳은 특히 세토우치 국제예술제 기간 동안 관광객들로 붐빈다. 세토우치 국제예술제는 세토내해의 여러 섬에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축제로, 3년마다 열리므로 기왕 나오시마를 방문할 예정이라면 축제 기간에 맞춰가는 것도 좋다.
3. 사랑스러운 토끼섬 - 오쿠노시마
히로시마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오쿠노시마는 토끼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방문해야 할 곳이다. 섬 전체를 자유롭게 뛰어다니는 복실복실한 토끼들을 마음껏 볼 수 있기 때문. 어떻게 토끼들이 이 섬에 정착하게 되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학생들이 데려온 토끼들의 후손이라는 설과 지금은 버려졌지만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된 독가스 공장의 동물 실험대상의 후손이라는 끔찍한 설도 있다. 어쨌든 지금은 그들만의 섬에서 스타 노릇을 톡톡히 하는 중. 근처에서 판매하는 토끼 먹이로 먹이도 줄 수 있어 아이들에게도 인기가 많다.
4. 다이버들의 꿈과 같은 해저 유적지 - 요나구니
오키나와섬이 다채로운 해양 생물들을 볼 수 있는 다이빙 스팟이라면, 야에야마 제도의 요나구니섬은 바닷속 특별한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요나구니섬의 거대한 암석 구조물은 처음에는 자연적으로 생성된 것이라 믿었으나, 연구 결과 사람에 의해 만들어진 해저 피라미드와 같은 인공 구조물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해저 유적 외에도 요나구니섬은 망치 상어들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으로 인기가 많다. 일본의 가장 서쪽에 위치해있어 사실 일본 본토보다는 대만과 지리상 더욱 가깝지만 아쉽지만 대만에서 들어가는 직항은 없다. 오키나와 본섬의 나하 공항 혹은 이시가키 공항에서 비행기를 이용할 것.

ayashika(@ayashika_)님의 공유 게시물님,

스카이스캐너를 사용해 저렴한 항공권을 찾아보세요. 또한,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저렴한 호텔과 렌터카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즐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 기사 더 읽기 : 일본 드럭스토어 쇼핑 필수템 6가지
관련 기사 더 읽기 : 나만 알고 싶은 일본의 소도시 2

컨텐츠의 글과 사진은 스카이스캐너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무단 복제, 배포, 재가공 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컨텐츠를 활용하시기 원하는 경우 스카이스캐너 마케팅 팀(KoreaSquad@skyscanner.net ) 으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