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 자격 대폭 넓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열린다…6월 12일까지 참가 신청

유희열, 루시드폴, 김연우, 방시혁, 스윗소로우 등을 배출한 ‘유재하 음악경연대회’가 올해도 펼쳐진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그간 조규찬, 고찬용, 이한철, 강현민, 이한철, 박원, 뮤지컬 배우 윤형렬 등을 배출한 싱어송라이터 발굴 대회로, 매년 11월 故 유재하의 기일 즈음에 개최된다. 유재하동문회와 함께 대회를 주관하는 CJ문화재단은 오는 6월 12일까지 대회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제29회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참가 자격이 대폭 확대됐다. 기존에는 만 18세 이상 대학(원)생만 참여 가능했지만, 올해부터는 만 17세 이상 신인 싱어송라이터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또한 예년과 달리 기획사에 소속돼 있더라도 EP 1장 이하의 앨범을 발매한 신인 뮤지션들은 지원이 가능하다.
 
지원 혜택 면에서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본선무대에 오르는 10팀에는 총 2천 만원의 장학금을 비롯해 지속적인 음악활동 및 시장진출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이 제공되며, 기수에 상관없이 모든 유재하 동문 뮤지션은 공연장, 녹음스튜디오, 영상편집작업시설, 커뮤니티 라운지 등을 갖춘 CJ아지트 광흥창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참가 희망자는 6월 12일까지 CJ문화재단 홈페이지(http://www.cjazit.org)에 접속해 참가 신청서 및 자작곡 등을 등록하면 된다. 이후 1차 온라인 심사, 2차 실연 심사를 거쳐 11월 열릴 본선 참가자 10팀이 선정된다.
 
유재하동문회 회장인 스윗소로우 멤버 김영우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 뮤지션들의 노력과 CJ문화재단 등 뜻있는 곳들의 후원으로 대회가 더 탄탄해졌다”면서 “2018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획기적 변화를 꾀하며 또 한번 변곡점을 맞았다. 유재하의 예술적 감수성과 도전정신으로 우리 대중음악을 더 풍성하게 만들 젊은 싱어송라이터들을 많이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제29회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CJ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CJ문화재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