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라이프스타일 샵을 담고 싶었어요.

안녕하세요. 현재 라이프 브랜드를 런칭해 운영하고 있는 으나(Euna) 라고 합니다. 올해 초까지는 패션 MD로 일했던 터라 패션에 관련된 모든 걸 좋아하는 편이에요. MD로 일할 당시 감정 노동이 너무 심했던 터라 혼자 있는 시간이 절실했어요.
혼자 있으면서, 감성을 충전하고 싶었죠. 하지만 밖은 사람이 너무 많고.. 그래서 혼자 지내는 이 집에 좋아하는 것들을 채우기 시작했어요. 그게 제 집꾸미기의 첫 시작이었네요.
약 5년 째 이 집에서 살고 있어요. 처음에 이 집을 선택하게 된 이유들 중에 하나가 바로 우드바닥 때문이었어요. 보통은 바닥이 노란 장판이잖아요. 그런데 여긴 짙고 어두운 색의 우드 바닥이더라구요. 그래서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집이 원룸이긴 하나 분리형이에요. 그래서 침실을 다른 공간들과 구분 지을 수 있다는 게 가장 좋았어요. 주방과 침실이 모두 한 공간에 있으면 음식 냄새도 베고 불편하잖아요. 그런데 그런 불편함이 없어서 만족스러워요.
저는 처음에 유럽의 라이프 샵을 닮은 집을 갖고 싶었어요. 앤틱한 소품들과 제가 스케치한 그림들이 어우러지고 식물들은 내츄럴한 감성을 담아 내주길 원했어요. 처음부터 식물에 관심이 있었던 건 아니에요.
그런데 아무리 예쁜 소품이나 가구들이 있어도 왠지 모를 허전함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호기심에 꽃을 가져다 두었는데 제가 느끼던, 공간의 허전함을 채워주는 것 같더라구요. 그후로 식물에 자꾸 눈이 가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은 시간 날 때마다 꽃 시장을 다녀오곤 합니다.
라이프 브랜드를 런칭할 정도로 굉장한 관심이 있는 터라 여행을 다닐 때에도 예쁜 소품들을 사러 발품을 팔았어요. 스페인, 파리, 한국의 이태원 등 앤틱한 느낌의 샵을 찾아다녀 모은 소품들입니다. 취향이 확고하다는 건 원래도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모아놓고 보니 제 취향을 더 정확히 알겠더라구요.
혼자 지내기에 슈퍼싱글 사이즈의 침대를 놓고 생활 중이에요.
그 옆으로는 수납장과 선반을 두었는데, 수납장이 협탁 역할도 하고 있어서 화병과 액자를 올려 두었어요.
선반에는 제가 좋아하는 책들을 차곡차곡 꽂아 두었답니다.
옷장 한 면에는 직접 선반을 설치했어요. 남는 면을 선반을 달아 활용하니 정말 좋더라구요. 크게 공간을 쓰는 것도 아니라 부담도 없구요. 이 선반 역시 제가 좋아하는 소품들을 모아 두었습니다.
집은 제게 있어 ‘하루의 쉼표'와 같은 역할을 해요. 우리 모두 다음을 위해 휴식을 가져야 하잖아요. 저에겐 다른 무엇보다도 집이 그런 역할을 해주고 있죠. 앞으로 저와 같은 싱글족들을 위한 라이프 브랜드를 더욱 가꿔나아가는게 목표에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