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을 털어보자] 내 코를 훔치러 온 괴도 wasabi 과자

평소 초밥 먹을 때 간장 빼고 와사비(우리말로 고추냉이)만 올리는, 잘못 먹으면 머리 띵할 거 알면서 마구 얹어먹는 에디터는 지난밤 맥주를 사러 편의점에 들렀다 와사비(고추냉이) 과자를 만났다. 그리곤 코웃음을 치며 과자를 집어 들었다. “이까짓(?) 과자가 감히 와사비 님의 맛을 흉내 낼 수 있겠느냐!” 과연 과자들은 와사비를 잘 표현했을까.
타코야끼볼 고추냉이맛(70g/385kcal)은 거짓말을 못하는 과자다. 포장지에 적힌 대로 #코끝 찡한, #와사비, #타코야끼볼에 와사비에 충실한 맛이다. 봉지를 뜯을 때 느껴진 와사비 향은 먹을수록 더욱 강렬해졌다. 알싸한 와사비 특유의 톡 쏘는 맛이 혀끝에 계속 맴돌았다. 타코야끼 입장에선 타코야끼 맛이 부각되지 않아 아쉬울 거다. 하지만 매운 음식을 못 먹는 사람들도 맛있다며 연신 집어먹게 만든 마성의 과자다.

※얼굴을 더욱 못생겨지게 만드는 과자다. 썸남·썸녀와 함께 있을 땐 가급적 피하자.
구운 오징어땅콩 와사비맛(108g/540kcal)은 와사비에게 조금 미안한 마음을 가져야 될 거다. 분명 와사비 과자랬으면서 와사비는 없고 우리에게 친숙한 오징어 땅콩 향만 가득했다. 과자 겉 부분에서 와사비 맛이 미세하게 나기는 하지만 이건 와사비에게 실례다.

※강한 와사비 맛을 원한다면 다코야키볼을, 오징어 땅콩의 팬이라면 그냥 오리온 오징어 땅콩을 먹자.
수입과자가게에서 만난 크로베 새우스틱 와사비(90g/390.6kcal). 몇몇 편의점에서도 판매한다고 한다. 처음 보는 과자인데다 가게에 과자가 한 개뿐이어서 미심쩍었지만 호기심에 데려왔는데 또 실패다.

와사비맛 새우깡을 기대했지만 와사비콩 맛이 나는 구린 새우깡 같다. 봉지를 뜯으면 비린 향이 확 올라오는데 막상 먹으면 괜찮다. 그래, 와사비과자 너는, 냄새가 쓰레기 악취만큼 구리지만 막상 먹으면 그 정도는 아닌 취두부를 닮았다.

※간혹 먹을만하다는 사람도 있으나 이 과자를 어디선가 만난다면 모르는 척 하기를 권한다.


이유진 에디터 yoojin_lee@donga.com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