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점이 온 프링글스 '요구르트&콜라맛'

‘프링글스가 콜라맛도 있었나.’

기분이 묘하다 싶을 때 멈췄어야 했다. 1+1 상품이라고 했을 때 왜 한 개 더 주는지 한 번쯤 의심해봐야 했다. 우리가 아는 프링글스는 분명 빨간색 원형 패키지에 담긴 짭조름한 감자칩 아니었나! 끽해봐야 양파맛 정도만 먹어본 에디터가 감히 콜라맛·요구르트맛 프링글스를 집어 들다니, 어리석었다.
요구르트와 콜라가 그려진 패키지는 평소와 다른 이 프링글스들이 요구르트맛과 콜라맛이라는 걸 확실하게 각인시켜줬다. 거기다 홈플러스에서만 판매하는 한정판이라고 하니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그렇게 원 플러스 원의 유혹에 빠진 에디터는 프링글스, 그 비밀의 뚜껑을 열었다.

킁킁. 나는 영리한 도시의 에디터. 낯선 음식을 섣불리 입에 넣지 않는다. 최근 낯선 젤리(?)를 무심코 먹었다 아찔했던 기억이 있어서다.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스마트해진 에디터는 일단 냄새부터 맡았다.

.....! 매도 먼저 맞는 놈이 낫다는 말이 이 상황과 어울릴까? 어차피 먹을 거니 냄새를 맡지 말고 먹었더라면 더 나았을 거다. 콜라맛 프링글스에서는 달짝지근한 콜라 젤리의 향이, 요구르트맛에서는 시큼한 향이 올라왔다.
우선 콜라맛. 액상 콜라가 아닌 과자여서 콜라 특유의 단맛만 날 거라고 생각했지만 이게 웬걸, 과자에서 탄산이 느껴졌다. 프링글스의 오목한 부분에 혀를 가져다 댔더니 탄산이 토도독 터졌다. 신기하게도 볼록한 부분은 탄산이 빠진 밋밋한 맛이다. 첫맛은 콜라 단맛이지만 씹을수록 프링글스 본연의 맛이 났다.

이건 먹는 맛보다 먹는 재미가 큰 과자다. 즉 맛있어서 먹는 게 아니라 탄산이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게 재밌어서 계속 손이 간다고나 할까.
다음으로 요구르트. 헤헤. 프링글스 할아버지에게 무슨 일이라도 있는 걸까? 아니면 나 몰래 누가 프링글스에 파우더를 톡톡 바르고 도망갔나. 요구르트맛이 확연히 나긴 하는데 ‘상큼’이 아닌 ‘시큼’한 맛이 났다. 이름 지어주자면 ‘고장 난 요구르트맛’이다.

요구르트맛을 먹으며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은 찰나, ‘탕비요정’이 다가왔다. 그는 매일 탕비실에 과자를 가져다 두며 동료들에게 행복을 전하는 탕비실 지킴이이자 탕비실 수호신이다.

- 탕비요정 : 엄마가 먹을 걸로 장난치지 말랬어여. 이건 요거‘토’맛이양.

얼굴을 한껏 구긴 탕비요정은 과제에게 새로운 이름을 지어준 다음 홀연히 떠났다. 다시는 프링글스를 안 먹을 것처럼.
다음날 아침, 프링글스 콜라맛에 비해 인기가 없었던 프링글스 요구르트맛이 쓸쓸히 서랍장을 나뒹굴고 있었다. 측은지심이 발동한 에디터는 다시 한 번 뚜껑을 열어 과자를 맛봤다. 그런데 이게 웬걸, 맛에 익숙해진 탓일까? 전날에 비해 맛이 제법 괜찮게 느껴졌다. 하지만 ‘한 사람의 입으로만 맛을 평가할 순 없지’라는 마음에 한사코 거부하는 탕비요정에게 다시 한 번 먹여봤다.

탕비요정은 어제와 똑같은 요거토맛이라며 얼굴을 찡그렸다. 왜 에디터만 맛있게 느껴지나 생각해봤더니 아뿔싸, 어제 뜨거운 얼그레이 티를 마시다 혀를 데였던걸 깜빡했다. 그냥 내가 미각을 잃은 거였다.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선사한 프링글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재미있는 음식을 먹고 싶다면 프링글스 콜라맛이 제격이다. 그리고 요구르트맛은... 이만 줄여본다.
위로가기